자동차뉴스
CarNews
글쓴이 검사과
제목 자보 정비수가 3년만에 4.5% 인상
작성일 2021.10.06
조회수 451
첨부파일

보험·정비업계, 인상률 합의...12월부터 적용
자동차 정비공임이 연말부터 약 5% 오른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보험업계, 자동차정비업계, 공익대표로 구성된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가 자동차보험 정비공임 수가를 4.5%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오른 정비 수가는 12월부터 적용된다.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는 정비요금을 결정하는 협의체로 작년 10월 시행된 개정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따라 보험업계, 정비업계, 공익대표 각 5인으로 처음 구성됐다.
이 법 시행 이전까지 정비수가는 국토교통부가 업계 의견 등을 수렴해 결정·공표했다. 가장 최근에 정비수가가 공표된 것은 2018년이었다.
정비업계는 인건비 상등 등 누적된 인상 요인이 반영돼야 한다며 협상 과정에서 8∼9%대 인상을 요구했으나 국민 보험료 부담 등을 고려해 4.5%에 합의했다.
국토부가 공표하는 정비수가는 정비가격의 `지침` 역할을 하며, 각 손해보험사와 정비업계는 지침에 따라 정비가격을 협의해 결정한다. 실제 정비공임 인상은 12월초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지게 된다.
3년 만에 정비수가가 인상됨에 따라 자동차보험료 손해율(보험금/보험료)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정비수가가 4.5% 인상되면 산술적으로 보험료에 1%대 인상 압력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 업계는 공임비 산출 산식 도출을 위한 연구용역을 시행하기로 했으며, 2개월 내 용역기관을 정하고 용역기간은 6개월호 하기로 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원문링크 : 자보 정비수가 3년만에 4.5% 인상 - 교통신문 (gyotongn.com)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