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CarNews
글쓴이 검사과
제목 작년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 등 1만8천건 적발···전년 비 22%↑
작성일 2021.02.22
조회수 24
첨부파일
작년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 등 1만8천건 적발···전년 비 22%↑


교통안전공단 단속 결과





[교통신문] 지난해 자동차 안전기준 위반이나 불법 튜닝 등으로 단속된 사례가 1만80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자동차 안전 단속 결과 안전기준 위반과 불법 튜닝 등 총 1만8011건을 적발해 시정조치 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의 1만4818건보다 21.5%(3193건) 증가한 것이다.

적발 유형별로는 안전기준 위반이 1만619건으로 88.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불법 튜닝 1719건(9.6%), 등록번호판 등 위반 273건(1.5%) 순이었다.

안전기준 위반 가운데는 불법 등화 설치와 등화손상이 각 4565건(28.5%), 3637건(22.7%)에 달해 절반을 약간 웃돌았다.

불법 튜닝의 경우 이른바 ‘판스프링’으로 불리는 화물차 적재함 보조 지지대를 비롯한 물품 적재 장치 임의 변경이 554건으로 32.2%를 차지했고, 좌석 탈거와 같은 승차 장치 임의 변경(539건)이 그 뒤를 이었다.

등록번호판 등 위반 항목에서는 번호판 식별 불가 129건(47.2%), 봉인 훼손 및 탈락 93건(34.1%), 번호판 훼손 51건(18.7%) 등이 적발됐다.

전체 단속항목 중 불법 등화 설치 등 등화에 관련된 위반 항목이 전체의 약 58%를 차지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교통신문 승인 2021.2.9. 교통신문  |   webmaster@gyotongn.com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2628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