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CarNews
글쓴이 검사과
제목 올해부터 어린이 승합차 운행기록장치 점검 등 자동차 검사항목 확대
작성일 2021.01.14
조회수 297
첨부파일



올해부터 어린이 승합차 운행기록장치 점검 등 자동차 검사항목 확대






[교통신문] 자동차 검사 때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의 경우 운행기록 장치를 점검하는 등 검사항목이 확대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교통사고 예방과 대기환경 개선 등을 위해 2021년부터 달라지는 자동차 검사 내용을 소개했다.

신설·변경된 주요 검사항목으로는 ▲어린이 운송용 승합자동차의 운행기록 장치 및 창유리 ▲자동차 하향 전조등 ▲경유차 질소산화물(NOx) ▲중·소형 이륜차 배출가스 검사 등이 있다.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의 경우 지난 1일부터 운행기록 장치의 설치 및 작동상태 검사가 시행에 들어갔다.

운행기록 장치는 자동차의 속도·주행거리·방위각 등을 기록하는 장치로, 교통사고 발생 시 상황이 자동으로 담기게 된다.

다만 시행일 전에 이미 운행 중인 차량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운행기록 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또 과도한 선팅으로 인한 어린이 차내 갇힘 사고를 막기 위해, 4월 17일부터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는 모든 창유리에 대한 가시광선 투과율 검사를 받아야 한다.

가시광선 투과율은 100%가 가장 투명한 정도를 의미한다. 어린이 운송용 승합차의 가시광선 투과율은 70% 이상이어야 한다.

일반 차량의 경우, 9월 1일부터 주행 시 안전성 향상을 위해 하향 전조등의 밝기와 높낮이 등을 검사하도록 검사 기준이 바뀐다.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방안도 시행된다.

2018년 이후 제작돼 서울·인천·경기지역에 등록된 경유차는 1일부터 종합검사 시 질소산화물 검사를 받게 된다.

또 1일부터 이륜차 정기검사 대상도 확대됐다. 2018년 1월 1일 이후 제작·신고된 50㏄ 이상 260㏄ 이하 이륜차는 배출가스와 소음 검사 등을 받아야 한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내년 자동차 검사항목 확대로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자동차 검사 시 변경사항을 사전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교통신문 승인 2021.01.05. 교통신문  | webmaster@gyotongn.com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1636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