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CarNews
글쓴이 검사과
제목 부산 정비업계 정비물량 감소로 “경영난 심각”
작성일 2020.12.16
조회수 534
첨부파일
부산 정비업계 정비물량 감소로 “경영난 심각”


코로나·경기 침체로 정비물량 크게 감소
“보험정비협, 위기 극복할 결과물 내놔야”




[교통신문] [부산] 부산지역 정비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장기간 지속되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정비물량이 줄어들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기대하던 보험정비요금 현실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부산정비업계는 지역 소재 357개 전 정비업체 가운데 자가정비 및 자동차제작사 애프터서비스(AS)업체를 제외한 290여 정비업체 중 상당수 업체가 정비물량 감소로 심각한 경영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정비물량은 지난 3월 코로나19 초창기 때 과거에 비해 50~60% 줄었다가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체계 완화에 따라 점차 회복세를 보여오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자 다시 감소해 70~80% 수준에 머물고 있다.

정비물량은 장기간 지속되는 경기 불황으로 해마다 소폭이지만 줄어드는 추세에서 자동차와 정비 관련 부품의 성능이 교통사고가 나지 않으면 소비자가 정비업체를 찾지 않을 정도로 개선되고 있는 점이 정비물량 감소의 요인으로 꼽힌다.

코로나19로 경영 위기가 심화되자 정비업체들마다 초긴축 경영에 나서면서 안정적인 물량 확보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보험정비요금이 상향 조정되지 않은 점도 경영난의 요인이 되고 있다.

정비업계는 2018년 정부의 보험정비요금 공표로 정비수가가 인상된 이후 지금까지 추가로 조정되지 않고 있는 점이 경영난의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동안 최저임금이 대폭 오른 데 따른 정비종사자 임금 인상과 보수용 도료 등 차량정비 때 소요되는 원자재 가격 및 제반 관리비 상승분이 보험정비요금에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보험정비요금 공표의 법적 근거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자배법) 개정으로 공표제가 폐지되는 대신 정비업계, 보험업계, 공익을 대표하는 위원들이 각각 5명씩 ‘보험정비협의회’를 구성해 정비요금 산정 등에 관한 사항을 협의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된 자배법은 지난 10월 8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문제는 개정된 자배법이 시행에 들어가기 전 보험정비협의회 구성을 완료한 뒤 이 법 시행과 동시 정비요금 산정 등에 관한 사항을 놓고 협의에 들어가야 하는데도 협의회에 참여하는 대표위원 구성이 지연돼 보험정비협의회 출범이 한 달 이상 늦어진 데 대해 정비업계는 안타까워 하고 있다.

정비업계는 새로 출범하는 보험정비협의회가 본격 협의에 들어가 가능한 이른 시일 내 보험정비요금이 인상될 수 있도록 협의회 활동에 속도를 높여 줄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관련, 한 정비업체 대표는 “보험정비협의회에 참여하는 대표위원들은 업계간 이해관계를 떠나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정비업계가 당면한 경영 위기 극복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할 수 있도록 업계의 뜻이 반영된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교통신문 승인 2020.12.3 윤영근 기자  l ygyoon@gyotongn.com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833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