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뉴스
CarNews
글쓴이 검사과
제목 부산 정비업계 코로나19 직격탄 '경영난 심각'
작성일 2020.06.26
조회수 154
첨부파일
부산 정비업계 코로나19 직격탄 "경영난 심각"



자동차보험정비수가 현실화 시급
보험정비협 운영 대비 준비 요구




부산지역 정비업계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장기간 지속되는 경기 불황으로 정비물량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쳐 대부분의 정비업체들이 종사원 인건비 지급에 급급할 정도로 경영적 위기에 봉착해 있다.

17일 부산정비업계에 따르면 348개 전 정비업체 중 자가정비업체 및 자동차제작사 애프터서비스(AS)업체를 제외한 290여 정비업체 상당수가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정비업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정비물량이 급감해 정비업체들마다 안정적 정비물량 확보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정비물량은 과거에 비해 한 때 최고 40~50% 줄었다가 최근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체계 전환 등에 따라 점차 회복되는 추세지만, 여전히 70% 안팎에 머물고 있다.

정비물량의 경우 경기 침체로 해마다 소폭 줄어드는 추세에서 자동차와 정비 관련 부품의 성능이 교통사고가 나지 않으면 소비자가 정비업체를 찾지 않을 정도로 꾸준히 개선되는 점이 감소의 요인으로 꼽힌다.

자동차보험 정비수가 비현실화도 경영난의 요인이 되고 있다.

정비업계는 2018년 정부의 보험정비요금 공표에 따른 정비수가가 적정수준으로 인상된 이후 지금까지 조정되지 않고 있는 점이 경영압박의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동안 최저임금이 대폭 오르는데 따른 근로자 임금인상과 페인트 등 원자재 가격 및 제반 관리비 상승분이 보험정비요금에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정비업계는 2018년 보험정비요금 공표에 이어 이 요금 공표의 법적 근거가 된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개정으로 공표제가 폐지되는 대신 보험회사, 정비사업자, 공공분야 구성원들이 각각 5인 동수로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를 구성·운영하도록 한데 따른 관련 중앙단체 차원에서 철저한 ‘대책’으로 업계의 뜻이 반영되는 보험정비요금 산정이라는 결과물을 도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장기화 등 각종 악재로 경기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정비 수요가 대폭 줄어드는 전기자동차·수소차 등 친환경차가 상용화되면 정비환경 악화가 더욱 불가피해지게 되는 점도 정비업계의 고민이 깊어지는 요인이다.

이와 관련, 한 정비업체 대표는 “정비업계가 당면한 경영 위기 극복 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대비하기 위해서는 매년 적정 수준의 자동차보험 정비수가가 인상돼야 경영 안정으로 소비자에게도 양질의 정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며 “향후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 본격 가동에 대비해 협의회에 참여하는 구성원 확정 등에 중앙의 관련단체들이 철저한 준비로 단체 존재 이유를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교통신문(http://www.gyotongn.com)





 




교통신문 승인 2020.06.15. 윤영근 기자  |   ygyoon@gyotongn.com

http://www.gyotongn.com/news/articleView.html?idxno=316775

  • 목록